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여파…2월 전국동계체육대회 취소

정형근 기자
기사승인 2021.01.08 11:5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제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 개최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는 2월 5일부터 8일까지 서울, 강원, 경북 지역에서 분산 개최될 예정이었다. 

대한체육회와 문체부는 지난해 12월부터 교육부(시·도교육청), 시·도체육회, 동계 회원종목단체 등 관계 기관과 대회 개최 여부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전국동계체육대회 개최 시 합숙, 단체훈련 등으로 인한 선수들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전국 규모 대회인 만큼 선수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대한체육회 이사회 서면 의결과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를 거쳐 전국동계체육대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향후 대한체육회와 문체부는 이번 대회의 미개최로 인해 학교 진학, 연봉체결 등에서의 선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 4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1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역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1월(11.4.~7)로 연기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