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캘시 22득점' 도로공사, 이재영·이다영 빠진 흥국생명 3-0 완파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기사승인 2020.12.13 17: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국도로공사의 최근 연승을 타며 빠르게 승점을 쌓고 있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맹봉주 기자] 1위 흥국생명마저 잡았다. 어느새 4연승이다.

한국도로공사는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3, 28-26, 25-21)로 이겼다.

순위 변동은 없었다. 4연승 상승세를 탄 5위 도로공사는 4위 KGC인삼공사를 승점 3점 차이로 따라붙었다.

1위 흥국생명은 시즌 2패째를 당했다. 올 시즌 첫 연패다. 10연승 뒤 주춤하고 있다.

도로공사 캘시가 2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박정아는 14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21득점으로 분전했다.

경기 전부터 흥국생명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재영이 고열 증세로 경기장에 오지 못한 것이다.

이날 아침 열이 38.7도까지 올라온 이재영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이재영이 평소 편도염을 자주 앓는다. 고열은 편도염의 한 증상으로 보이지만, 요즘 코로나19가 한창 유행인 만큼 예방 차원에서 휴식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주전 세터 이다영도 결장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이다영 대신 김다솔이 주전 세터로 나선다. 이다영은 컨디션이 좋지 않아 훈련도 제대로 못했다"고 말했다.

▲ 리그 1위 흥국생명이 올 시즌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 ⓒ 곽혜미 기자
가뜩이나 김연경 의존도가 큰 흥국생명인데 어깨부상으로 이탈한 루시아에 이재영, 이다영까지 빠지며 전력에 큰 구멍이 생겼다. 이는 경기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1세트부터 접전이었다.

도로공사는 켈시와 박정아 쌍포가 초반부터 불을 뿜었다. 두 선수는 1세트에만 15점을 합작했다. 도로공사는 범실이 많았지만 서브 득점으로 이를 만회했다. 25-23으로 도로공사가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도 도로공사 몫이었다. 캘시, 박정아에 전새얀까지 득점에 참여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9득점으로 원맨쇼를 펼쳤지만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이 김연경을 중심으로 따라붙었지만 도로공사는 흔들리지 않았다. 3세트 막판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공수에서 안정감을 앞세워 더 이상의 추격을 내주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