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핸드볼티비] 중계로는 볼 수 없는 장면…개막전 이모저모

임창만 기자,이강유 기자
기사승인 2020.12.02 11:0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청주/ 임창만, 이강유 영상 기자]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개막전 경기장 밖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달 27일 충북 청주시 청주국민생활관에서 2020~2021 시즌 핸드볼코리아리그 개막전이 열렸다.

'핸드볼티비'와 '은돌핀' 김은채 리포터는 개막전을 맞이해 현장을 찾았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된 개막전은 모든 관계자가 방역 절차를 철저히 따랐다.

참석한 전원이 마스크를 낀 채 입장하고, 열화상 감지 카메라를 거쳐 정상체온으로 나온 인원만 경기장에 입장했다.

경기 전 만난 선수들은 다소 상기돼 보였다. SK슈글즈 유소정은 "오랜만에 경기할 생각에 오는 길에 떨리기 시작했다. 경기장에 도착해 카메라를 보니 더 긴장되더라"라고 말했다. 최수지는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져 아쉽지만 TV 중계로 많이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대이변이 발생했다. 인천도시공사가 '강력한 우승 후보' 두산에 23-22로 승리를 한 것.

인천도시공사 주장 심재복은 "저희가 2017년 챔프전 때 두산을 이기고, 지금까지 단 한 번 못 이겼었는데 그걸 끊어서 기쁘다"며 "'어우두' 두산을 꺾었기 때문에 챔프전에서 우승하는 게 목표다"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우승에 대한 각오부터 김은채 리포터의 인지도를 알 수 있는 '경기 전 말말말' 영상은 3일 핸드볼티비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청주/ 임창만, 이강유 영상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