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트넘 맨체스터에 8-1"…맨유·맨시티 다 잡았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기사승인 2020.11.22 10:2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맨체스터시티와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을 격려하는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맨체스터 형제는 나란히 중위권에 처져 있다. 22일(한국시간) 현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9위, 맨체스터시티가 11위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8경기에서 4승 1무 3패, 맨체스터시티는 8경기에서 3승 3무 2패를 기록했다. 공통점이 있다면 모두 토트넘에 무릎을 꿇었다.

토트넘은 22일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시티를 2-0으로 잡았다.

전반 5분 만에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65분 지오바이 로셀소가 추가골을 넣었다.

이날 경기 결과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조명 됐다. 지난달 5일 토트넘은 올드트래포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6-1로 크게 이겼다.

영국 매체 스쿼카는 "토트넘이 맨체스터를 8-1로 꺾었다"고 찬사를 보냈다.

손흥민은 토트넘 선수 중 유일하게 맨체스터 두 구단을 상대로 모두 골을 기록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는 2골을 넣었다. 팀이 맨체스터 구단을 상대로 넣은 8골 중 3골을 책임진 것이다.

토트넘은 이날 점유율에서 34%-66%로 크게 밀렸지만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으로 맨체스터시티 수비를 무너뜨렸다. 중요한 경기에서 무리뉴 감독이 즐겨 쓰는 전법이다.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은 "우리는 여느 때와 비슷하게 플레이 했다. 하지만 첫 골을 막기엔 수비적으로 부족했다"며 "선제골을 허용해선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무리뉴의 팀이 이렇다. 실수하면 이렇게 된다"고 돌아봤다.

토트넘은 이날 2-0 승리로 승점 3점을 챙기고 리그에서 가장 먼저 20점 고지를 밟아 첼시를 제치고 리그 1위에 올랐다. 무리뉴 감독은 "1위에 올라 너무 좋다. 오늘 밤은 매우 좋을 것 같다"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경기를 보고 천사처럼 잠이 들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