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손흥민 9호골’ 토트넘, 맨시티 2-0 꺾고 '리그 1위 등극'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기사승인 2020.11.22 04:2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토트넘 승리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리그 1위로 올라섰다.

토트넘 홋스퍼는 22일 새벽 230(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20점으로 리그 1위로 올라섰다.

홈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케인을 두고 2선에 손흥민, 은돔벨레, 베르흐바인이 배치됐다. 중원에 호이비에르, 시소코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레길론, 다이어, 알더베이럴트, 오리에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원정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토레스, 제주스, 마레즈가 섰고 미드필드에 실바, 로드리, 더 브라위너가 배치됐다. 포백은 칸셀루, 라포르테, 디아스, 워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첫 슈팅은 맨시티에서 나왔다. 전반 1분 토레스는 손흥민을 과감하게 제치고 슈팅을 날렸지만 정면으로 향했다. 선제골은 토트넘에서 나왔다. 전반 4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에데르송의 다리 사이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해 득점을 터뜨렸다.

전반 12분 베르흐바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논스톱 패스로 케인에게 내줬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경기는 맨시티의 점유, 토트넘의 역습으로 진행됐다. 결국 맨시티의 동점골이 터졌다. 전반 26분 제주스가 공을 잡은 후 살짝 내줬고 라포르테의 왼발은 득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 끝 핸드볼 파울을 선언하며 득점을 취소했다. 맨시티의 공격은 계속됐지만 토트넘이 단단한 수비로 막았다. 맨시티 선수들의 표정은 답답함이 드러났다. 맨시티는 동점골을 노렸으나 전반은 토트넘이 앞선 채 끝났다.

후반에도 경기는 비슷했다. 후반 1분 로드리의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후반 5분 더 브라위너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은 살짝 벗어났다. 후반 12분 더 브라위너의 패스도 수비에 막혔다. 맨시티는 경기를 주도했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후반 18분 손흥민은 케인의 패스를 받아 에데르송 골키퍼를 제쳤지만 터치가 길어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은돔벨레를 빼고 로 셀소를 투입했다. 이는 성공이었다. 후반 15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로 셀소는 간결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답답한 맨시티는 마레즈, 실바를 빼고 스털링, 포든을 투입했다. 후반 34분 알더베이럴트는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무리뉴 감독은 알더베이럴트를 빼고 로든을 투입했다. 남은 시간 토트넘은 리드를 지키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