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숨 돌린 WKBL "신인 선수 전원 코로나19 음성"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기사승인 2020.11.17 12:3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 W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여자농구계가 한숨을 돌렸다.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17일 "2020-2021 신인 선수 드래프트 통해 선발된 신입 선수 14명 전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열린 WKBL 신인 선수 드래프트 컴바인에 참여했던 측정 업체 관계자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여자농구계는 비상이 걸렸다. 신인 선수 전원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WKBL은 지난 16일 예정되어 있던 퓨처스리그 일정을 취소했다.

신인 선수들은 지난 15일 오후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와 자가 격리를 명령받았다. 이후 모두 자택으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와 자가 격리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통보를 받았다. 자가 격리 기한은 17일 정오까지다.

WKBL은 19일까지로 예정된 퓨처스리그 잔여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6일 경기가 취소된 관계로 각 팀별 4경기씩 소화하게 된다.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여자프로농구는 오는 22일 부천에서 열리는 부천 하나원큐와 청주 KB스타즈의 경기로 정규 시즌이 재개된다. 22일 경기부터 전체 관중석의 30% 이내에서 관중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해당 경기 예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