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수영 2분 만에 암바승…ZFC 초대 밴텀급 챔피언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이강유 기자
기사승인 2020.11.14 18:1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유수영이 제우스FC 밴텀급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 ZFC
[스포티비뉴스=청주, 박대현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국내 밴텀급 최강이 누군지 보여드릴게요."

유수영(24, 본 주짓수)은 한국 밴텀급에서 가장 '핫한' 이슈메이커 가운데 한 명이다.

2014년 프로 데뷔전에서 안정현에게 졌으나 이후 TFC 6연승을 달렸다. 최다 기록인 곽관호(31, 코리안탑팀)의 5연승을 깼다. 그라운드 실력이 매섭다.

한국 밴텀급 차세대 주자는 청주를 기회의 땅으로 만들었다. 커리어 첫 챔피언벨트를 허리에 두르며 포효했다.

14일 청주 그랜드플라자호텔 직지홀에서 열린 제우스FC 005 코메인이벤트에서 서신영(19, 구미 팀혼)을 1라운드 2분 58초 암바로 잡고 ZFC 밴텀급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서신영은 키 180cm 리치 183cm로 밴텀급 내에선 거인에 가까운 신체조건을 자랑하는 타격가.

유수영은 자신보다 12cm 큰 상대를 맞아 정공법을 택했다. 돌아가지 않고 본인이 잘하는 걸 '그저' 케이지 위에서 꺼내보였다.

폭발적인 로 킥으로 경기를 시작한 유수영은 1분 4초쯤 전매특허 기술을 선보였다. 상대를 들어올려 메다꽂았다. 가볍게 사이드 포지션을 확보한 뒤 펀치 넣고 다양한 그립을 시도했다.

다소 싱거웠다. 라운드 2분 54초쯤 유수영이 암바 그립을 걸었다. 몇 초 안 지나 레퍼리가 황급히 둘 사이에 몸을 집어넣었다. ZFC 밴텀급 초대 챔피언이 탄생한 순간이었다.   

7연승을 완성한 유수영은 총 전적을 7승 1패로 쌓았다. 3년 넘게 무패다. 밴텀급 차세대 강자 입지를 단단히 했다.

서신영은 데뷔 첫 쓴잔을 마셨다. 통산 전적이 1승 1패로 바뀌었다.

스포티비뉴스=청주, 박대현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