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교 NO.1 센터 문지영,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BNK 유니폼 입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기사승인 2020.11.04 19:0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문지영 ⓒ W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부산 BNK가 고교 최고 센터를 품에 안았다.

BNK는 4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20-2021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1순위로 BNK는 숙명여고의 문지영(18, 183cm)을 지명했다.

문지영은 추계 전국남녀중고연맹전 2019년 대회에서 우수상, 2018년 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는 등 일찌감치 가능성을 보인 유망주다. 또 이번 드래프트에 나온 선수 중 키가 제일 크다. 큰 키에 기본기와 실력을 두루 갖춰 드래프트 전부터 최대어로 평가받았다.

이번 드래프트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1~3위 팀과 4~6위 팀으로 나뉘어 각 그룹에 배정된 구슬 6개 중 하나를 뽑는 식으로 추첨이 이뤄졌다. 지난 시즌 5위를 한 BNK는 당초 1순위 지명권 획득 확률이 구슬 6개 중 2개로 33.3%였다. 하지만 지난해 한채진 트레이드 당시 합의에 따라 인천 신한은행의 확률 16.7%를 더 가져갔다.

BNK가 1순위 지명권을 따낸 건 KDB생명 시절이던 2014년 드래프트에서 안혜지를 뽑은 뒤 6년 만이다. 2순위는 용인 삼성생명의 차지였다. 삼성생명은 온양여고의 조수아(17, 172㎝)를 뽑았다. 가드인 조수아는 2017 전국남녀종별선수권 최우수상, 2017 협회장기 대회 우수상을 받은 유망주다.

이어 3순위를 얻은 신한은행은 이다연(19, 174㎝), 4순위 청주 KB스타즈는 조수민(18, 180㎝), 5순위 아산 우리은행은 편선우(18, 181㎝), 6순위 부천 하나원큐는 이지우(21, 170㎝)의 이름을 불렀다.

올해 드래프트는 27명의 참가자 중 14명이 지명됐다. 51.8%의 선발률이다. 이번 드래프트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고교, 대학 대회가 거의 열리지 않은 점을 고려해 사상 최초로 이틀간 진행됐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