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女 배구대표팀 라바리니 감독, 코로나19 음성

정형근 기자
기사승인 2020.11.02 19: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FIVB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일 "라바리니 감독이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였다. 지금은 건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탈리아는 여자배구리그 전 구단이 매주 1∼2회 정기적인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라바리니 감독은 이탈리아 클럽인 이고르 고르곤졸라 노바라를 지휘하고 있다.

10월 27일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이고르 고르곤졸라 노바라 소속 선수 2명과 매니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라바리니 감독과 팀 닥터도 첫 검사에서 '의심 판정'이 나왔다.

10월 31일 재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라바리니 감독은 "현재 건강한 상태다. 한국에서 보내주는 응원과 관심에 늘 감사하다. 한국 대표팀과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날을 고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건강에 주의해 안전하게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구협회는 "외국에 체류 중인 라바리니 감독과 외국인 코치진들에게 자신의 건강관리에 신경 쓸 것을 요청했다.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개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