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체티노 복귀한다…빅클럽 감독 아닌 '해설위원'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기사승인 2020.10.31 20: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포체티노 감독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일단 축구계에 복귀한다. 클럽 지휘봉 대신에 마이크를 잡고 먼 발치에서 분석을 한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31일(한국시간) "포체티노 감독이 리즈 유나이티드와 레스터 시티 메인 호스트로 마이크를 잡는다. 제이미 캐러거와 토트넘 시절과 전반적인 커리어를 이야기하고, 경기 분석까지 한다"고 보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에스파뇰에서 1부 리그 팀을 지휘했고, 사우샘프턴 감독으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경험했다. 토트넘 감독에 부임한 뒤에 구단 최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했지만, 지난해 11월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됐다.

대략 11개월 동안 휴식을 했다. 벤피카로 떠난 얀 베르통언은 "포체티노 감독이 조급할 수 있다. 추측이지만 빅 클럽을 이끌고 싶을 것이다. 선택지는 2-3개에 불과"라고 넌지시 말했다.

레알 마드리드,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파리 생제르맹 등 굵직한 구단과 연결됐지만 뚜렷한 소식은 없다. 일단은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축구계에 돌아온다. 현재 토트넘을 이끄는 조세 무리뉴 감독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경질된 뒤에 아시안컵 등을 해설하기도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리즈 유나이티드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과 연관이 있다. 10대에 뉴웰스 올드 보이스에서 뛰었고,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지도를 받았다. 종종 "세계 최고 감독 중 한 명이다. 연세가 60세라 내 아버지 같은 느낌도 있고, 축구에서는 진정한 아버지 같다"며 비엘사 감독에게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