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베일 효과 없었다…손흥민·케인에게 쏠리는 공격 부담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기사승인 2020.10.30 06:1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가레스 베일(오른쪽).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예전의 경기력이 나오지 않고 있다.

토트넘은 30일(이하 한국 시간) 벨기에 앤트워프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로얄 앤트워프에 0-1로 졌다.

가레스 베일이 토트넘 복귀 후 2번째 선발 출전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 해리 케인 등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고 베일에게 기회를 줬다.

베일은 델레 알리와 함께 토트넘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위력적이지 못했다. 전반전 내내 이렇다할 득점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무리뉴 감독은 후반 13분 베일을 빼고 케인을 투입했다.

토트넘의 부진한 경기력을 온전히 베일 탓으로만 돌릴 순 없다. 이날 토트넘은 공수 전반에 걸쳐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단순히 한두 선수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하지만 베일의 경기력이 기대보다 더디게 올라오고 있다는 것도 사실이다. 당초 토트넘은 손흥민, 케인에게 쏠린 공격 비중을 줄이기 위해 베일을 데려왔다. 베일의 부진이 길어지면 손흥민, 케인이 받는 공격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