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굴' 조우진 "코미디 연기 어렵더라…아재미 잔망미 귀요미 디테일"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기사승인 2020.10.28 16:5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도굴' 조우진. 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도굴' 조우진이 아재미 잔망미를 더했다며 오랜만에 코미디 캐릭터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혔다.

조우진은 2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 제작 ㈜싸이런픽쳐스)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허풍 가득한 벽화 고분 전문가 '존스 박사' 역을 맡은 조우진은 "모처럼 재미있고 유쾌하고 귀여운 범죄오락무비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영화를 재미있게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우진은 "처음 흙을 파고 들어갔을 때 생소한 느낌이 지금도 기억이 난다"면서 "이 작품을 생각하면 서로의 거친 숨소리가 생각난다. 먼지를 같이 마신 숨소리, 땀내음에 우리가 같이하고 있구나 라는 걸 온몸 가득히 실감했던 작업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존스 박사 캐릭터에 대해 "감독님만의 낭만, 소녀갬성이 묻어난다"면서 "'인디아나 존스' 해리슨 포드가 분한 멋있는 모습에 묻어가려 했는데 안되더라. 착장을 하면 안쓰러워보이게 했다. 형님, 삼촌들에게 봤던 아재미 잔망미 귀요미가 있었으면 했다. 매 컷마다 디테일하게 상의하며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오랜만에 코믹 캐릭터를 선보인 조우진은 "오랜만에 정장을 벗다보니까 필렐레 팔렐레 펄펄 날릴까봐, 촐랑거리거나 오버스럽게 보이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코미디 연기가 참 어렵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진정성을 가지고 파고든다면 미소 한스푼 정도 자아내게 할 수 있을까, 감독님과 재차 확인하면서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

'도굴'은 오는 11월 2일 개봉을 앞뒀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