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림 새 보이그룹 드리핀 "데뷔 오래 기다려…무대 부술 것 같은 기분"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기사승인 2020.10.28 16:2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리핀. 제공|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드리핀이 데뷔 각오를 전했다.

드리핀은 2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데뷔 앨범 '보이저'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정말 오래 기다려 왔다"고 입을 모았다. 

드리핀은 인피니트, 러블리즈, 골든차일드, 로켓펀치를 키운 울림엔터테인먼트가 3년 만에 선보이는 보이그룹인 드리핀이다. 엑스원 출신 차준호, 황윤성, 김동윤, 이협, 주창욱, 알렉스, 김민서 등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일곱 멤버로 구성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엑스원에서 드리핀으로 데뷔하게 된 차준호는 "데뷔를 정말 오래 기다려 왔다. 지금 굉장히 떨리는데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가 된다. 앞으로 해나갈 게 많아서 행복하다"고 했고, 황윤성은 "무대를 부순다는 표현을 많이 쓰는데, 이 무대를 부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다. 팬분들께서도 오래 기다려 주셨는데 저희 드리핀도 오래 준비했으니 선물을 받는 기분이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김동윤은 "데뷔를 정말 하는 건가 했는데 이 자리에 서니 실감이 된다"고 떨리는 마음을 고백했고, 이협은 "꿈꿔왔던 순간이라 행복하긴 했지만 멤버들과 더 열심히 달려야겠다고 다짐하게 된다"고 했다.

또 주창욱은 "데뷔를 하게 돼서 엄청 떨리고 긴장되기도 하지만 데뷔 후에 일어날 일들과 멤버들과 함께 만들어 갈 추억들이 설렌다"고 했고, 알렉스는 "형들과 엄청 빨리 달려온 것 같다. 이 자리에서 형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고, 멋진 무대로 부답하겠다"고 했다. 생애 첫 포토타임이 후회된다는 민서는 "데뷔를 하게 돼 기쁘고 행복하다"고 웃었다.

드리핀은 28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보이저' 음원을 발표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