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하빕 바람대로 P4P 1위…퍼거슨 존 존스는 "헛소리"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기사승인 2020.10.28 18:1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마지막 바람을 이뤘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바람을 이뤘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 러시아)가 UFC 파운드포파운드(P4P) 랭킹 1위에 올랐다.

지난 25일(이하 한국 시간) UFC 254에서 저스틴 개이치(31, 미국)를 2라운드 1분 34초 트라이앵글 초크로 잡은 하빕은 29전 무패 기록을 이어 가며 라이트급 타이틀 3차 방어에 성공했다.

하빕은 승리 직후 깜짝 은퇴를 선언했다. 이때 또박또박 자기 바람을 밝혔다. 링 인터뷰에서 "P4P 1위로 올려달라"고 힘줘 말했다.

종합격투기 29전 전승, 옥타곤 13전 전승에 빛나는 커리어를 인정해 달라는 말씨였다. 당부보다 당위에 가까웠다.

27일 인스타그램에 소감을 남겼다. "P4P 1위는 평생을 노력해 일군 업적이다. 거저 얻은 게 아니다. 난 훌륭한 사람이기에 (알라신은) 모든 걸 노력해서 얻으라고 계시하셨다. 신의 뜻을 받들어 결국 (목표를) 이뤄 냈다"고 적었다.

"날 성공으로 이끈 요소는 단 3가지. 힘든 훈련과 알라신을 향한 희망, 그리고 인내심이었다. 물론 아버지(고 압둘마나프 누르마고메도프) 가르침과 조언도 빼놓을 수 없다. 아버지는 내게 많은 시간을 할애하셨고 정성을 다해 지도하셨다"고 덧붙였다.

▲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인스타그램 갈무리
장기간 P4P 정상을 독점하던 존 존스(33, 미국)는 2위로 내려앉았다. 발끈했다. 트위터에 "역대급 헛소리"라며 고개를 저었다.

하빕과 5차례나 만남이 무산된 '엘쿠쿠이' 토니 퍼거슨(36, 미국)도 "이번 P4P 순위는 기량이 아니라 겁쟁이 순으로 뽑은 건가"라며 코웃음 쳤다.

유명 격투기 팟캐스트 '서브미션 라디오'에 출연한 퍼거슨은 "하빕이 P4P 1위라니 말이 안 된다. P4P 겁쟁이를 뽑은 거라면 이해하겠다. 하빕은 나랑 싸우지도 않고 맨날 도망만 다녔다"고 비꼬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