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패션에디터, "혀로 칼침" 폭로→아이린 칭찬글 삭제…커지는 갑질 의혹[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기사승인 2020.10.22 12:3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레드벨벳 아이린.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15년 경력의 패션 에디터의 폭로글로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가 갑질 연예인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덩달아 이 에디터가 아이린 칭찬 글을 삭제한 것도 주목받는 중이다.

패션 에디터 A씨는 자신의 SNS에 연예인 B씨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실격, 난색으로 유명하지만 하하호호 웃음가면을 쓰고 사는 꼭두각시 인형, 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 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 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 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며 B씨를 설명했다.

이어 "손과 발, 뇌가 묶인 채로 가만히 서서 그 질색하는 얼굴과 요동치는 인간의 지X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바보가 되어 서 있을 수밖에 없었다"며 B씨가 인사를 생략하고 자신에게 삿대질했다고도 주장했다.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물이 흘렀다"며 덧붙인 A씨는 "니 앞이고 누구 앞이고 쪽팔릴 것도 없이 그냥 눈에서 물이 터져 나왔다"고 했다.

당시 상황을 녹취했다는 A씨는 "그녀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 겠다. 나는 글로 정확한 팩트를 전달하고 그 내용이 더없는 효과를 내기 위해 결과를 남기고 돈을 받고 일했던 에디터였고 매체의 기자였다"며 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A씨는 "싸이코, 몬스터"를 해시태그로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 레드벨벳 아이린(왼쪽), 슬기. ⓒ곽혜미 기자

A씨가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하며 강력 대응을 시사해 더 큰 파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A씨가 남긴 해시태그로 B씨가 레드벨벳 아이린과 슬기 중 한 명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해시태그가 아이린과 슬기의 유닛 활동곡 제목과 동일하기 때문이다.

또한 A씨가 과거 아이린을 칭찬한 글을 삭제한 것도 주목받고 있다. 이를 근거로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의혹에 더욱 힘을 싣고 있는 것이다. 

A씨는 4년 전 "수줍게 핀 작은 송이 장미같던 소녀. 인터뷰를 이제야 읽었다. 더 따뜻하게 대해줄 걸 생각했다"며 아이린과 함께 작업한 화보 촬영 후기를 전했다. 이어 "마지막에 나눈 내 장난스럽고 한걸음 떨어진 인사와 작은 송이 소녀가 건넨 작은 목소리, 눈 인사가 떠올랐다"며 "맑은 하늘도 자주 보고 바쁨 중간 중간 그네 탈 시간도 생기길, 작은 송이가 큰 송이가 되길"이라고 했다. 그러나 해당 글은 현재 A씨 SNS에서 삭제된 상태다. 

지난 7월에는 "행복이란 뭘까? 안정적인 삶은 뭘까? 난 여전히 존재해. 아이린 슬기 '몬스터' 너무 좋네"라는 글도 작성했지만, 아이린과 슬기의 '몬스터'를 칭찬하는 글귀만 돌연 삭제했다.

▲ A씨가 작성한 아이린 칭찬 글. 현재 삭제됐다. 출처ㅣA씨 SNS

A씨의 폭로글에 칭찬글 삭제까지 더해져 아이린 갑질 의혹은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근거 없는 추측은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향후 A씨가 녹취록을 공개할지, B씨의 정체는 누구일지, 또 아이린 소속사의 입장은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