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8골 합작' 손흥민-케인 환상의 호흡, 역대 최고 콤비 4위로 올라서

네이버구독_201006
이성필 기자
기사승인 2020.10.19 02: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콤비 플레이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도 깔끔하게 나왔다. ⓒ연합뉴스/AP
▲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콤비 플레이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도 깔끔하게 나왔다. ⓒ연합뉴스/AP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환상의 콤비'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상 토트넘 홋스퍼)이 이번에도 공격포인트를 합작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에서 열린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PL)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 나란히 선발 출전했다.

예상과 달리 가레스 베일이 벤치에서 시작, 손흥민은 케인-스티븐 베르흐바인과 함께 공격진을 형성했다. 웨스트햄이 기존 상대했던 팀들과 달리 플랫3 수비를 들고나와 어떻게 공략하느냐에 관심이 집중됐다.

놀랍게도 손흥민이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45초 만에 골을 넣었다. 케인의 롱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수비수가 따라붙었지만, 손흥민의 빠른 슈팅 타이밍에 손을 쓸 수 없었다.

손흥민의 리그 7호골이자 두 경기 연속골이다.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다시 득점 부문 공동 선두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8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수비수 사이로 파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4라운드 호흡이 다시 나왔다. 16분 케인의 추가골에는 손흥민이 출발점이었다. 미드필드 중앙에서 왼쪽으로 흘렸고 이를 받은 세르히오 레길론이 바로 크로스, 케인의 머리에 닿아 골이 됐다. 모든 골에 관여한 손흥민이다.

올 시즌 케인은 손흥민의 7골 중 6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케의 4골 중 2개의 도움으로 이타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33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의 왼발 슈팅이 왼쪽 골대에 맞고 나가 도움 추가는 이뤄지지 않았다. 1분뒤 손흥민은 벤치로 물러났고 팀은 내리 실점하며 3-3으로 비겼다.

PL에서 28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이다. 현역 콤비로는 1위, 통산 기록에서는 테디 셰링엄-대런 앤더튼(이상 전 토트넘 홋스퍼, 27골)을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섰다.

티에리 앙리-로베르트 피레(이상 전 아스널), 세르히오 아구에로-다비드 실바(이상 전 맨체스터 시티) 콤비는 29골을 기록해 공동 2위다. 1위는 디디에 드로그바-프랭크 램파드(전 첼시)로 36골이다. 흐름을 유지한다면 기록을 깨는 것은 시간문제처럼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