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실 악연 끝낸 최원준 "응원이 큰 힘 됐다"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기사승인 2020.10.18 22: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IA 최원준 ⓒ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잠실 악연을 끝내는 적시타를 친 KIA 최원준이 원정 경기까지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워했다. 

KIA 타이거즈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최원준은 4회 2사 만루에서 2타점짜리 중전 적시타로 결승타를 기록했다. 7회에는 추가점 기회로 이어지는 좌전 안타를 치는 등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경기 후 최원준은 "양현종 선배가 계속 잘 던졌는데 타선 지원이 없어서 미안하게 생각했다. 만루에서 결승타를 칠 수 있어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8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11승(8패)이다. 

이 경기는 KIA의 올 시즌 마지막 잠실 원정이었다. KIA는 이 경기 전까지 올 시즌 잠실 원정에서 5연패하는 등 2승 13패로 철저히 밀렸다. 그래도 마지막 잠실 경기는 많은 관중 앞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3루쪽 응원석에는 늘 그렇듯 많은 KIA 팬들이 자리를 메웠다. 최원준은 "응원이 있으니 야구하는 기분이 든다. 큰 힘이 됐다"며 원정 경기까지 응원하러 와 준 KIA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