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을에도 건재 과시… LAD 잰슨, 4점차 틀어막은 3K 완벽투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기사승인 2020.10.17 14: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LA 다저스 투수 켄리 잰슨.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A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완벽투를 보여줬다.

잰슨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7-3으로 앞선 9회 등판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1이닝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시리즈 1승3패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기사회생했다.

이번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대부분 다저스 필승조들의 성적이 좋지 않았다. 특히 이날 더스틴 메이가 선발로 나오면서 불펜데이가 펼쳐져 조 켈리, 블레이크 트레이넨 등 필승조들이 일찍 등판했다. 이 때문에 세이브 상황이 아닌 4점차에도 잰슨이 나와야 했다.

잰슨은 이번 시리즈 2경기에 나와 2이닝 무실점을 이어갔다. 이번 포스트시즌 성적은 5경기 1세이브 4⅓이닝 3피안타 6탈삼진 1볼넷 2실점이다. 

잰슨은 이날 팀의 7번째 투수로 9회 마운드에 올라 댄스비 스완슨을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이어 오스틴 라일리, 요한 카마고도 각각 헛스윙 삼진, 파울팁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투구수는 12개였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