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배구 31일부터 관중 입장…전체 좌석의 30%

정형근 기자
기사승인 2020.10.15 1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점진적으로 도드람 2020-21 V-리그의 관중 입장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관중 입장은 10월 31일(토) 남자부 한국전력과 현대캐피탈, 여자부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부터 실시된다.  

정부의 지침에 따라 경기장 전체 좌석 30% 선에서 관중을 입장시킬 계획이다. 

또한 11월부터는 입장 허용 인원을 전체 좌석 50%까지로 상향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OVO는 "팬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경기장 방역부터 방역 관리자 운영까지 전방위적 조치를 하여 질병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