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맘스터치 레전드 빅매치6' 이천수vs양준혁 편, 역대 최고 시청률 경신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기사승인 2020.09.30 14:5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맘스터치 레전드 빅매치. 제공ㅣH ENT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첫 방송부터 골프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한 골프 예능 ‘맘스터치 레전드 빅매치 시즌6’를 향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가 후원하는 ‘맘스터치 레전드 빅매치 시즌6’ 세 번째 편이 29일 오후 10시 ‘JTBC GOLF’ 채널에서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축구선수 이천수와 야구선수 양준혁의 대결이 진행됐다. 3회 방송은 ‘맘스터치 레전드 빅매치’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을 뿐 아니라 골프 예능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프리킥 달인’ 이천수와 한국 야구 레전드 강타자 양준혁의 숨은 골프 실력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이천수 캐디로는 이운재가 나섰고, 양준혁 캐디는 김재엽이 맡았다. ‘레전드 빅매치’ 단골인 이천수는 나날이 느는 골프 실력에 기대를 모으는 상황이었다. 상대적으로 양준혁의 실력이 저평가 됐다. 하지만 양준혁은 오프닝 때부터 자신감을 갖고 맞섰다.

1번 홀(Par4/374m)에서 양준혁의 티샷이 빗나갔고, 이천수는 원하는 코스로 보냈다. 이천수는 두 번째 샷까지 안정적으로 이어갔다. 마지막 파 퍼트에서 아쉬웠지만 첫 번째 홀에서 1UP으로 앞서갔다. 2번 홀(Par5/475m)은 좌우 측에 큰 벙커가 있는 코스였다. 티샷 후 떨어지는 지점이 보이지 않는 코스였는데 이천수가 자신감을 갖고 티샷을 이어 갔다.

양준혁의 티샷은 낮게 날아가며 두 홀 연속 어렵게 시작했다. 반면 이천수는 여유롭게 지켜봤다. 두 번째 샷은 아이언으로 안전하게 보냈다. 하지만 세 번째 샷에서 약간 실수가 있었고 양준혁이 세 번째 샷, 네 번째 샷을 욕심부리지 않고 치면서 비슷하게 만들어갔다. 이천수는 컨시드 받고 보기로 마무리했고, 양준혁이 보기 퍼트를 성공하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천수 1UP과 양준혁 1DN이 이어졌다.

3번 홀(Par4/305m)은 이천수가 컨시드 보기로 마무리했다. 양준혁이 보기 퍼트를 놓치면서 이천수가 2UP으로 달아났다. 이천수의 티샷으로 시작된 4번 홀(Par4/339m) 승부에서는 양준혁이 버디 퍼트를 놓쳤다. 이어 파 퍼트마저 놓치며 컨시드 보기를 받고 이천수를 쫓아갔다.

여전히 이천수가 1UP으로 앞선 상황. 5번 홀(Par3/139m)에서는 양준혁의 티샷이 해저드로 향했다. 반면 이천수는 어프로치 샷 성공으로 2UP으로 다시 차이를 벌렸다. 6번 홀(Par5/476m)은 이천수가 파, 양준혁이 파 퍼트를 놓쳤다. 이천수가 3UP으로 더 달아났다. 7번 홀(Par4/289 m)마저 이천수가 파로 마무리하며 양준혁을 따돌렸다.

경기를 마무리한 이천수는 “이겨서 좋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날까지 ‘2002 레전드’ 팀이 3번째 경기까지 누적 승점 6점으로 앞서가고 있다.

‘맘스터치 레전드 빅매치 시즌6’는 첫 회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첫 방송에서는 한일 월드컵 4강 주역 중 한 명인 이운재와 스포츠 예능 ‘뭉쳐야 찬다’ 팀의 멤버이자 1988년 서울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김재엽의 맞대결로 진행됐다.

결과는 이운재의 승리로 마무리했다. 두 번째 편에서는 최진철과 여홍철, 동갑내기 대결에서 최종 결과 최진철의 1업 승리로 끝나며 ‘2002 레전드’ 팀이 누적 승점 4점을 쌓았다.

이후 세 번째 경기는 이천수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다음 경기는 유상철과 이형택의 맞대결이다. 오는 10월 6일 두 선수의 대결을 오후 10시 ‘JTBC GOLF’ 채널에서 볼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