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석에 뭐하지?③]극장 가도 괜찮을까…안전하고 즐겁게, 스크린 가이드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기사승인 2020.09.30 0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담보, 국제수사, 죽지않는인간들의밤 포스터.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민족 최대 명절 한가위가 돌아왔다. 영화관 역시 명절 시즌은 1년 중 손꼽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일제히 개봉을 미뤘던 한국영화들이 어렵사리 명절 전후로 개봉을 결정한 이유다.

추석 개봉을 예상했던 대작들이 줄줄이 무기한 개봉 연기를 결정하면서, 예상치 못한 대진표가 펼쳐졌지만 다양성 면에서는 어느 때보다 눈에 띄는 구성이다.

추석 개봉작에 출연하는 배우들 역시 "영화보러 오시라고 말하기도 민망하다"는 반응이지만, 극장은 철저한 방역 관리 시스템을 준비한 채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조심스럽게 명절맞이 기분전환에 나설 관객들을 위해 맛깔나게 차려진 각 장르별 신작들이 유혹에 나섰다.

-가족과 함께 : 힐링 무비 '담보'

29일 개봉하는 '담보'는 누구와 봐도 좋을 감동 코드의 힐링 무비다.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려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어린 승이 역을 맡은 박소이의 깜찍함이 개연성이자 비장의 무기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감정의 울림을 주는 작품으로 예매 실패 확률이 낮다.

-여행가고 싶은 마음이 들 때 : 코믹수사물 '국제수사'

곽도원의 첫 코믹연기를 볼 수 있는 수사물이다. 수사보다는 '아재'들의 남다른 우정이 돋보인다. 평소 같았다면 긴 연휴에 가까운 동남아로 여행을 떠나곤 했던 관객이라면 눈이 시원한 이국적 풍광에 만족스러울 듯 하다. 보물찾기, 셋업 범죄 등 흥미로운 소재들이 가득하지만 생각만큼 '쫀쫀'한 구성의 긴장감 넘치는 수사물은 아니라는 점을 고려하자.

-뭔가 신선한 웃음이 필요할 때 : B급 감성에 A급 웃음?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인류 멸망을 목표로 온 외계생명체 언브레이커블과 대한민국 여고 동창들이 맞서 싸우는 코미디다. 독창적인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신정원 감독과 이정현, 김성오, 양동근, 이미도, 서영희까지, 존재감 강한 배우들이 뭉쳤다. 독특한 비주얼의 포스터만 해도 '도대체 무슨 내용일까' 싶지만, 그만큼 색다른 감성의 웃음을 준다. 호불호가 크게 갈릴 수 있지만 감독과 코드가 맞는 관객이라면 더할나위없는 선택이 될 수도 있겠다.

▲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그대 고맙소 포스터.

-'미스터트롯' 팬인 부모님vsBTS 팬인 자녀와 함께 : '그대 고맙소'·'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

올 추석 극장가의 복병들이다. 김호중과 BTS가 콘서트 대신 크스린으로 찾아와 예매율을 뒤흔들고 있다. 먼저 김호중의 팬미팅 현장을 스크린X로 담아낸 팬 무비 '그대, 고맙소'는 실시간 예매율 2위를 기록하며 무서운 속도로 박스오피스를 점령하고 있다. '미스터트롯' 열혈팬인 부모님이 있는 자녀라면 어느 때보다 좋은 효도 선물이 될 전망이다.

여기에 맞서는 방탄소년단의 네 번째 영화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는 K팝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단순히 방탄소년단의 공연 실황을 담은 영화가 아닌, 무대 위 방탄소년단과 방탄소년단이 아닌 '나'로 나뉜 자아를 두고 고민하는 멤버들의 속내가 담겼다.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우리 시대 최고의 슈퍼스타가 품은 고민을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영화적 체험으로 '아미' 자녀들과 함께 관람한다면 서로 공감할 수 있는 남다른 추석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