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경기 5골 2도움’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 토트넘은 초비상!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기사승인 2020.09.28 06: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초비상이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 밤 10(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모우라의 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추가시간 다이어가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윌슨에게 실점을 내주며 비겼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을 교체했다. 빽빽한 일정 속 연이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을 위해 체력 안배 교체로 보였다. 하지만 경기 종료 후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에 대해 부상이다. 우리는 한동안 손흥민이 뛰지 못할 것이다. 햄스트링 부상 때문이다라며 그의 부상을 인정했다.

토트넘에 이는 치명적이다. 손흥민의 최근 상승세가 엄청났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사우샘프턴전 4, 슈켄디아전 12도움까지 최근 2경기에서 52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이번 부상으로 손흥민이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되면 큰 전력 손실이 예상된다.

당장 토트넘은 오는 30일 카라바오컵 4라운드에서 첼시를 상대한다. 과연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 없이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