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장기 결장 가능성에 "그렇다"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기사승인 2020.09.28 00:3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전반전만 소화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이 첫 골을 터뜨렸다. 해리 케인의 폭발적인 드리블 이후 패스로 루카스 모우라의 득점을 도왔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 뉴캐슬이 동점을 만들어냈다. 캐롤이 헤더로 패스했는데, 다이어가 수비를 펼치다가 볼이 손에 맞았다. VAR 결과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윌슨이 골로 마무리했다. 

지난 2경기 5골 2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이날 아쉽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대신 날카로운 슈팅으로 뉴캐슬 수비진을 흔들어놨다.

골대를 두 번이나 맞췄다. 전반 30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로 감아 차면서 골대를 때렸다. 이후 41분에는 왼발로 다시 한번 골대 위쪽을 맞췄다. 득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상대를 위협할 만한 날카로운 슈팅이었다.

전반이 끝난 뒤 주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불러들였다.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교체했다. 오는 첼시와 카라바오컵 16강을 대비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볼 수 있었다.

그러나 부상이 나왔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손흥민의 부상 소식을 알렸다. 무리뉴 감독은 "부상이다.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했다. 한동안 빠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디 애슬레틱'의 토트넘 전담 기자 찰리 에클셰어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부상으로 장기 결장할 가능성'에 대해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