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전드 되고 싶다"…슈퍼엠, 희망으로 하나 된 'K팝 어벤져스'[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기사승인 2020.09.25 11:2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슈퍼엠.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K팝 어벤져스' 슈퍼엠이 하나가 된 '슈퍼 시너지'로 글로벌 정상을예고했다. 

슈퍼엠은 2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첫 번째 정규 앨범 '슈퍼 원' 온라인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레전드로 불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슈퍼엠은 이날 정규 1집 '슈퍼 원'을 전 세계에 동시 발표한다. '슈퍼 원'은 '우리 모두는 특별한 존재로서 각자의 힘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하나된 힘으로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긍정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원'을 비롯해 15곡의 수록곡 모두가 희망·긍정의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구성돼 있어 글로벌 팬들에게 강렬하고 힘찬 에너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멤버들은 희망을 노래한 '슈퍼 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에 빠진 전 세계에 희망을 불어넣고 싶다고 했다. 카이는 "저희 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가 하나다. 요즘 많은 어려움이 있지 않나. 그런 어려움을 하나의 힘으로 이겨내 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며 "한 마디로 이번 앨범은 희망이다. 많은 분들이 저희 앨범을 들으면서 희망을 가지셨으면 좋겠다. 꼭 희망까지는 아니더라도 가볍게 노래를 들으면서 단순한 행복이라도 느끼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 슈퍼엠. 제공| SM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은 수록곡 '인피니티'와 '몬스터'를 하나로 합친 하이브리드 리믹스 '원'이다. 두 곡이 하나로 합쳐진 서사적인 곡 구성과 곡 전환이 주는 카타르시스가 특징인 곡으로, 슈퍼엠이 하나돼 보여주고자 하는 에너지 넘치고 강렬한 퍼포먼스와 보컬이 특징이다.

'원'은 SM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송캠프를 통해 탄생했다. 이번 송 캠프는 대한민국 서울부터 스웨덴 스톡홀름, 영국 런던, 미국 로스엔젤레스와 텍사스 등 다섯 지역을 이은 글로벌 프로젝트였다. 이 곡을 만든 스웨덴 프로듀싱팀 문샤인은 영상으로 "슈퍼엠이 여러 아이돌 그룹이 뭉쳐서 탄생한 슈퍼팀인 만큼 각 그룹을 대변하면서도 새로운 팀으로 새로운 매력을 제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원'의 탄생 배경을 밝혔다. 

SM의 제안으로 오랜 수정 작업을 거쳐 두 곡을 하나로 합친 '원'이라는 독특한 하이브리드 리믹스를 만든 문샤인은 "정말 자랑스러운 일이고, 저희에겐 큰 기회였다. 저희가 지금까지 쓴 곡 중에 가장 잘 쓴 곡이다. 저희가 그 곡에 애정이 큰 만큼 여러분들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했다. 

슈퍼엠은 데뷔 앨범 '슈퍼엠'으로 빌보드 새 역사를 썼다. 타이틀곡 '자핑'을 내세운 '슈퍼엠'은 아시아에서 발매한 데뷔 앨범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 신기록의 비결로 태용은 "모든 게 이수만 선생님의 훌륭한 프로듀싱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 아닌가 싶다"며 "연합팀이라는 획기적인 시도로 'K팝 어벤져스'라는 수식어에 어울릴 만한 좋은 활동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슈퍼엠.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슈퍼엠은 가요계에서도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이례적인 연합팀이다. 이미 K팝 정상을 차지한 멤버들이 모여 새로운 그룹을 결성해 미국을 배경으로 활동한다는 시도 자체가 획기적인 도전이다. 첫 정규 앨범 '슈퍼 원'으로 활동에 박차를 가하는 슈퍼엠은 각 팀에서 활동한 노하우를 통해 하나의 팀으로 더 큰 힘을 발휘하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카이는 "무엇보다 SMP(SM 퍼포먼스)를 중점적으로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고, 백현은 "각자 팀에서 모인 저희가 하나가 됐을 때 어떤 시너지가 나오는지 보여드리고 싶다. 이번 앨범에 희망을 담았다고 했는데 저희의 희망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텐은 "레전드라 불리고 싶다"고 했고, 마크는 "슈퍼엠의 엠이 '멋있다'였으면 좋겠다. 슈퍼 멋있다"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네이버구독_201006
네이버구독_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