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혐의 실형 확정 [영상]

최은지PD
기사승인 2020.09.24 18:5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은지 PD] 팬들의 큰 사랑을 등에 업고 뒤로는 끔찍한 죄를 저지른 가수들의 말로가 초라하게 됐습니다. 가수 정준영,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은 집단 성폭행 등의 혐의로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두 사람의 상고심 선고 공판을 진행하고 정준영은 징역 5년, 최종훈은 징역 2년 6개월의 형량을 확정했습니다. 
두 사람은 유명 걸그룹 멤버의 친오빠인 권모씨,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 씨, 클럽 MD 김모 씨 등과 재판을 받아왔는데요.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에 함께 있던 이들은 2016년 1월, 3월 강원도 홍천, 대구 등에서 여성을 만취하게 하고 집단으로 성폭행한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수개월 동안 단톡방에서 자신이 불법적으로 촬영한 여성들과의 부적절한 영상을 여러 차례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정준영(왼쪽)과 최종훈. ⓒ곽혜미 기자
정준영과 최종훈은 1심에서 각각 징역 6년, 징역 5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은 지나치게 형이 무겁다며 항소를 했고 2심에서는 정준영에게 징역 5년, 최종훈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형이 조금 줄었지만, 2심 재판부 역시 이들이 유죄라고 판단한 것입니다.
대법원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대법원은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 판결을 유지했습니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만큼 정준영과 최종훈은 수년간 감옥에서 죗값을 치르게 됐습니다.

글.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영상. 최은지 기자 pres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