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가대표 마다솜, KLPGA 점프투어서 생애 첫 우승

정형근 기자
기사승인 2020.09.23 11:3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마다솜 ⓒKLPGA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 국가대표 마다솜(21)이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KLPGA 2020 모아저축은행 · 석정힐CC 점프투어 15차전’이 22일 전북 고창 석정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렸다.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한 마다솜은 공동 8위에 올라섰다. 

최종라운드 전반에만 버디 6개를 기록한 마다솜은 후반에도 버디 3개를 추가하는 노보기 플레이를 선보이며 경기를 마쳤고,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70-63)로 문혜성(19)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우승자를 가릴 연장 첫 번째 대결에서 두 선수의 희비가 갈렸다. 

세컨드 샷을 먼저 친 문혜성의 공은 핀 옆 5미터 넘어 떨어졌고, 마다솜은 자신 있는 48도 웨지를 꺼내 들었다. 마다솜은 핀 앞 1미터에 공을 붙이는 데에 성공했고, 이내 컵에 공을 넣으며 자신의 첫 우승을 신고했다.

첫 트로피를 들어 올린 마다솜은 “아직 실감이 나질 않는다. 프로가 되기 위해 출전했는데 이렇게 덜컥 우승을 하게 돼 얼떨떨하면서 정말 기쁘다. 대회 내내 쟁쟁한 선배님들 사이에서 많은 것을 어깨너머 배울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다솜은 “올해 두 가지 목표를 세웠다. 정회원 자격 획득과 정규투어 진출이다. 먼 미래에는 LPGA에 진출해 PGA에서 활약하는 더스틴 존슨처럼 시원시원한 플레이를 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혔다.

연장전에서 패한 문혜성에 이어 김서희(20)와 윤규미(18)가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공동 3위를 자리했다. 

백가현(19)이 6언더파 138타(69-69)를 만들어 단독 5위에 올라섰다. 지난 14차전 우승자인 마다연(18)은 최종라운드에서 2타를 잃으며 최종합계 2오버파 146타(72-74)로 공동 47위에 머물렀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