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 잡은 전북, 홈 연승으로 선두 탈환 발판

기사승인 2020.09.17 10:3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북현대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선두탈환을 위한 시동을 건다.

전북현대가 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K리그1 22라운드를 치른다.

파이널 라운드 돌입 전 마지막 라운드를 앞둔 전북은 지난 15일 울산전 승리의 기세를 이어 본격적인 선두 추격에 나선다는 각오다.

전북이 이날 경기에서 선두를 탈환하고 1위로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하면 2위 팀과의 맞대결을 홈에서 치를 수 있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현재 전북은 승점 45점으로 선두 울산(47점)을 2점차로 뒤쫓고 있으며 이날 경기에서 전북이 승리하고 울산이 인천에 패하면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32승 17무 21패로 부산과의 상대 전적에서 크게 앞서는 전북은 2013년 7월 13일 2대1 승리 이후 단 한 번도 부산에 패한 적이 없다.

최근 K리그1 10경기에서는 9승 1무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우세해 이번 경기도 승리를 자신한다.

특히 지난 부산과의 FA컵 8강전에서는 구스타보의 해트트릭으로 5대1 완승을 거둬 이날 경기도 구스타보의 득점 무기인 머리와 발끝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구스타보와 함께 승리를 이끌 키 플레이어로는 한교원이 꼽힌다.

올 시즌 물오른 득점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한교원은 지난 울산전 결승골로 리그 10골을 기록해 국내선수 득점 1위, 팀내 득점 1위로 맹활약하고 있다.

한교원은 “매 경기 결승전에 임하는 자세로 준비하고 있다”며 “모든 선수가 우승을 향한 갈망이 크다.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 우리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