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퀴즈', 카걸 부부 거짓말 방송에 "섭외과정서 사전확인 미흡, 죄송"[전문]

기사승인 2020.08.14 16:2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카걸 부부의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분. 출처ㅣ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유튜버 카걸 부부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거짓말 및 과장 방송으로 사과한 가운데,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이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이 미흡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14일 공식 홈페이지에 카걸 부부 거짓말 논란 관련해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5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자동차 전문 유튜버 카걸, 피터 부부가 출연 했다. 그런데 이날 방송에서 카걸 부부가 말한 "테슬라 설립 초기 투자자다" 등이 거짓말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카걸 부부와 관련된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라며 "시청자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점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녹화 당시 카걸 부부가 진행자 유재석, 조세호 씨에게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 그림의 복사본을 선물했다. 제작진은 방송상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했으나 방송 후 카걸 측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유튜브 카걸 채널에 올려 그림 판매를 시작한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실제로 카걸 부부는 유재석과 조세호에게 페라리 디자이너 마우리치오 콜비의 그림을 선물했고, 이후 해당 장면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해 그림 판매 홍보에 활용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즉각 카걸 측에 상업적 목적으로 해당 프로그램 이용 불가를 알리고 영상 삭제를 요청한 바 있다. 또한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즉시 카걸에게 돌려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저희 제작진은 출연자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 작업이 미흡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출연자 선정과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남다른 재력과 인맥으로 고급 슈퍼카들을 리뷰하는 모습으로 재벌설이 돌기도 한 카걸부부는 지난 5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테슬라 설립 초기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옆집에 살아 등록금 정도를 투자하게 됐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하지만 카걸 부부는 테슬라 초기 주요 주주 명단에 없었고, 이밖에도 이들이 말한 맥라렌 창업자 딸의 공장 안내, 탑 기어 수석 편집자 등이 거짓말 및 과장으로 밝혀져, 파장이 커졌다.

카걸 부부는 12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거짓말 논란 관련 잘못됐음을 인정한다며 사과했다. 카걸 부부는 "영상에 등장하는 자동차가 저희 소유가 아님을 밝혔어야 했는데 채널의 콘셉트 유지한다는 명목 아래 멋진 장소, 멋진 자동차, 멋진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기에만 몰두했다"며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 사과문 전문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입니다.

지난 방송에 출연한 유튜브 채널 카걸 부부 관련 논란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먼저 카걸 부부와 관련된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입니다. 시청자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점 사과드립니다.

녹화 당시 카걸 부부가 진행자 유재석, 조세호 씨에게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 그림의 복사본을 선물했습니다. 제작진은 방송상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했으나 방송 후 카걸 측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유튜브 카걸 채널에 올려 그림 판매를 시작한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즉각 카걸 측에 상업적 목적으로 해당 프로그램 이용 불가를 알리고 영상 삭제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또한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즉시 카걸에게 돌려주었습니다.

저희 제작진은 출연자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 작업이 미흡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출연자 선정과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