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시알, 무리뉴 밑에서 부진했어"…스콜스 "모두 그랬지"

기사승인 2020.08.11 19:0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앙토니 마시알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앙토니 마시알(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맨유는 11일 새벽 4시(한국 시간) 독일 쾰른 라인 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 코펜하겐에 1-0 진땀승을 거뒀다. 이로써 4강 진출에 성공한 맨유는 울버햄튼-세비야 경기 승자와 결승을 놓고 다툰다.

이날 승리를 이끈 주인공은 마시알이었다. 페널티킥을 유도했기 때문이다. 페널티킥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넣었다.

경기 후 로빈 판 페르시는 'BT 스포츠'를 통해 마시알을 언급했다. 그는 "마시알은 주제 무리뉴 감독 밑에서 고생했다. 그렇지?"라고 말하자, 같이 방송에 출연한 폴 스콜스가 "누가 안 그랬을까?"라고 대답했다.

무리뉴 감독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맨유를 이끌었다. 맨유와 결별할 당시 경기력도 좋지 않았지만 선수들과 불화도 있었다. 마시알도 크게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2018-19시즌 38경기서 12골을 넣었는데, 올 시즌 47경기서 23골로 활약 중이다.

한편 리오 퍼디난드도 지난 7월 마시알을 평가할 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존재감이 크게 작용했다고 언급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마시알은 솔샤르 감독을 신뢰하며 뛰는 걸 즐기고 있다. 그게 필요했다. 선수로서 자신이 가진 것을 보여주기 위해 감독의 신뢰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