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존 스톤스에 관심 보이는 첼시…이적료 310억 원 준비

기사승인 2020.08.09 18:3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존 스톤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공격진 보강에 치중했던 첼시가 이번엔 수비수 영입을 계획한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첼시가 맨체스터 시티 수비수 존 스톤스(26)를 영입할 준비를 마쳤다. 스톤스의 몸값으로 2000만 파운드(약 310억 원)를 책정했다"고 보도했다.

스톤스는 이번 시즌 리그 16경기 출전에 그쳤다. 지난 2016년 4750만 파운드(약 728억 원)의 거액을 들여 맨시티가 영입했지만 여러 부상으로 제값을 하지 못했다.

맨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다음 시즌 구상에도 스톤스는 제외되어 있다. 스톤스에 대한 이적 제안 내용이 나쁘지 않다면, 맨시티도 스톤스를 붙잡고 있을 이유가 없다.

첼시는 스톤스의 부활을 믿는다. 특히 첼시 프랭크 램파드 감독이 스톤스 영입을 적극적으로 원하고 있다. 여기에 다른 팀들의 주전 수비수들보다 싼 가격에 이적이 가능한 점도 첼시가 스톤스 영입에 열을 올리는 배경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