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허문회가 돌아보는 역전승 “선수들 포기 안 해, 좋은 현상이다”

기사승인 2020.08.08 17: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허문회 롯데 감독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김태우 기자] 허문회 롯데 감독이 팀의 5연승을 완성한 전날(7일) 역전승을 돌아봤다.

롯데는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경기에서 0-4로 뒤진 8회에만 대거 7점을 내며 경기를 뒤집은 끝에 8-4로 이겼다. 8월 들어 5경기에서 모두 이긴 롯데는 kt와 공동 6위에 올랐다. 8일 잠실 두산전에서 6연승을 노린다. 

선두 한동희의 볼넷부터 시작, 마차도 타석 때 나온 상대 2루수 오재원의 실책으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어 안치홍의 적시타와 김준태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쫓아갔다. 여기서 그치지 않은 롯데는 2사 후 정훈 손아섭의 연속 볼넷으로 베이스를 꽉 채운 뒤, 2사 만루에서 전준우가 극적인 역전 만루포를 터뜨리며 주도권을 되찾았다.

허 감독은 전날 상황을 돌아보면서 “일단 0-4인데, 선수들이 포기 안 했다. 그 부분이 좋은 현상이고, 고맙다”고 말하면서 어느 한 선수가 아닌, 모든 선수들이 결정적인 임무를 했다고 칭찬했다.

허 감독은 “전체적인 것 같다. 출루하고 난 뒤에 안치홍이 우중간 쪽으로 장타를 치면서 출루가 됐다. 출루가 되면서 투수들 공이 몰렸다. 그런 부분에서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잘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나서 ⅔이닝을 던지며 생애 첫 1군 승리투수가 된 좌완 한승혁에 대해서도 기대를 드러냈다. 허 감독은 “잘 던져줬다. 2군에서 막 올라와서 힘들었을 텐데 잘 던져줘서 감독으로서 고맙고, 한 단계 더 성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긴박하고 힘든 상황이었는데 생각 외로 너무 잘해줬다. 2군 코칭스태프에게 고맙다”고 공을 돌렸다.

롯데는 8일 잠실 두산전에서 민병헌이 선발 8번 중견수로 복귀하고, 김준태가 9번을 맡는다. 전날 1루수로 출전했던 이대호가 이날은 지명타자로 나선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태우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