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축구는 직관! K리그, 시즌 첫 유관중 경기 진행

기사승인 2020.08.01 18:5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탄천종합운동장 앞에 모인 팬들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K리그 경기장에 드디어 관중들이 찾아왔다.

성남FCFC서울은 1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이번 경기는 이번 시즌 첫 유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K리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시즌 개막을 연기했고, 510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다. 전 세계적인 위기 상황 속 한국은 철저한 방역으로 K리그를 개막할 수 있었다.

오랜만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밝은 표정이었다. 탄천종합운동장 앞은 성남과 서울의 경기를 보기 위해 찾은 팬들로 긴 줄이 생기기도 했다.

성남 팬들은 성남의 검은색 유니폼을 입고 지인들과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 팬들의 숫자가 많지는 않았지만 분명 무관중 경기와는 다른 분위기였다.

경기장을 찾은 한 팬은 오랜만에 경기장에 와 설렌다. 매번 TV로만 경기를 봤는데 다시 경기장에서 축구를 볼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만 관중을 받기로 결정했다. 즐거운 경기 관람과 함께 코로나19 사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인원 조정이다.

경기장 안에서도 팬들은 함성 대신 깃발을 흔들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팬들이 돌아온 경기장에는 활기가 가득했다.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