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침묵의 암살자 박인비도 웃게 만드는 '임시 캐디' 남편의 꼼꼼한 외조

기사승인 2020.08.01 15:4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제주, 곽혜미 기자] KLPGA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6000만 원) 3라운드가 1일 제주도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 / 6500야드)에서 열렸다.

5개월 만에 필드로 복귀한 박인비는 코로나로 인해 함께했던 호주인 캐디가 호흡을 맞추기가 어렵게 되자 남편에게 '임시 캐디'를 부탁했다. 

남편과 첫 대회를 갖게 된 박인비. 박인비는 '임시 캐디' 남편 남기협 코치의 든든한 외조를 받으며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필드에 나서고 있다. 

제주도는 현재 장마가 지나가고 뜨거운 폭염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조금만 서 있어도 피부가 검게 그을리는 따가운 뙤약볕에 남편 남기협 코치는 박인비의 손이 닿기 어려운 목까지 꼼꼼하게 선크림을 발라주며 그를 챙겼다. 그러자 큰 표정이 없는 '침묵의 암살자' 박인비의 얼굴에도 따스한 미소가 번졌다. 

한편 오랜만에 정규 대회에 출전한 박인비는 3라운드까지 8언더파 208타로 공동 21위를 기록하고 있다. 


5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 출전한 박인비, 남다른 '골프 여제'의 아우라 


박인비, '임시 캐디' 남편과 함께 


박인비의 목에 선크림 발라주는 남편 남기협 코치 


남편 남기협 코치, '목 뒤까지 꼼꼼하게 발라야 해' 


박인비 향한 '임시 캐디' 남편의 세심한 손길 


남편 바라보는 박인비의 꿀 떨어지는 눈빛 


침묵의 암살자 박인비도 웃게 만드는 남편의 든든한 외조 


'일도 사랑도' 남편과 함께하는 행복한 라운딩 



스포티비뉴스=제주, 곽혜미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