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론토 기자 실망감, "류현진, 한 번도 5이닝 못 채웠어"

기사승인 2020.07.31 12: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2경기째 팀 기대를 채우지 못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 선발등판해 4⅓이닝 9피안타(1홈런) 5탈삼진 1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4-6 패배로 2연패에 빠졌다. 시즌 성적은 3승4패.

류현진은 탬파베이 레이스와 개막전 4⅔이닝 3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5이닝을 버티지 못했다. 2경기 총 9이닝 8실점으로 시즌 평균자책점이 8.00까지 올랐다. 팀도 패하면서 4년 8000만 달러 FA 계약의 첫 발이 무겁게 떨어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토론토 담당기자 키건 매더슨은 등판 후 류현진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을 SNS에 게재했다. 메이저리그 최저 평균자책점(2.31)을 활약하던 지난해 평균 구속은 90.7마일(약 146km)이었으나 이날 경기 평균 구속은 88.3마일(약 142km)에 그쳤다.

직구 구속이 떨어지면서 변화구의 경쟁력도 없었다. 이 때문에 긴 이닝을 던지지 못한 류현진에 대한 실망감이 여기저기서 느껴졌다. 토론토 지역매체 '토론토 선'의 롭 롱리 기자는 "류현진은 토마스 해치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은 토론토 이적 후 2차례 선발등판에서 한 번도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고 적었다.

이어 "토론토는 워싱턴에 4-6으로 패했다. 류현진이 고전하면서 팀 시즌 성적을 3승4패로 만들었다"며 류현진에게 팀 연패 원인을 돌렸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