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숙현이 지목한 '그 사람들'…선처는 없었다

기사승인 2020.07.30 06: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렸다. 스포츠공정위는 최숙현 가해 혐의자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핵심 장 모 선수, 김도환에게 대한철인3종협회 공정위가 내린 징계를 재심의했다.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방이동, 박대현 기자] 고 최숙현이 죄를 밝혀달라고 지목한 '그 사람들'은 용서 받지 못한 자가 됐다. 대한철인3종협회 징계에 불복해 신청한 재심이 기각됐다. 선처는 없었다.

대한체육회가 29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고 최숙현 사건 가해자 징계를 재심의했다. 약 네 시간에 걸친 논의 끝에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 모 선수, 김도환 재심 신청을 기각했다.

앞서 철인3종협회가 지난 6일 공정위를 열고 김 감독과 장 모 선수에게 영구제명, 김도환에게는 자격정지 10년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이들은 징계에 불복, 지난 14일 체육회에 재심을 신청했다.

대한체육회 김병철 스포츠공정위원장은 “가해자에게 소명 기회를 줬지만 전원 참석하지 않아 (가해자 3인이) 제출한 소명서와 조서, 청문회 영상 등을 꼼꼼히 살폈다"면서 "재심의 과정에서 어떤 경우에도 더는 체육계에서 폭력이 용납되어선 안된다는 목소리가 컸다. 그 결과 가해 혐의자 3인의 재심 신청을 기각하기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이어 "가혹행위를 어렵게 진술한 선수들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체육회에 조속한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최숙현은 지난달 26일 부산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스스로 목숨을 놓기 전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문자 메시지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최숙현이 언급한 그 사람들은 김 감독과 팀 닥터 안 모 씨, 선배 선수 2명 등 총 4명이다. 넷이 수년간 폭행과 폭언, 식고문 등 가혹행위를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재심 신청을 둘러싼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듯 이날 체육회 공정위에 모두 불참했다. 변호인도 없었다. 지난 6일 첫 공정위 때는 얼굴을 비쳤으나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방이동, 박대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