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WKBL, 22일부터 6개 구단 직접 방문해 규칙 설명회 진행

기사승인 2020.07.23 05:2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 W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WKBL(한국프로여자농구연맹)이 6개 구단을 대상으로 규칙 설명회를 개최한다.

오는 10월 10일 2020-2021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는 WKBL은 7월 22일부터 31일까지 심판부가 각 구단을 직접 방문해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을 대상으로 팀이 알아야 할 규칙을 상세히 설명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지난 시즌 개막 10여 일 전후로 설명회를 진행했던 것과 다르게 올해는 개막을 2개월여 남겨둔 다소 이른 시점에서 설명회를 열게 됐다.

이에 대해 WKBL은 "올 시즌을 앞두고 달라지는 판정 기준으로 인해 구단들이 시즌을 준비하는데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예년보다 다소 이른 시기에 각 구단을 돌며 설명회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WKBL은 22일 부천 하나원큐를 시작으로 31일 인천 신한은행까지 각 구단 연습 체육관에 마련된 시설에서 설명회를 연다. 이번 설명회는 볼 가진 선수와 슛동작을 펼치고 있는 선수에 대한 수비 기준, U파울, 트래블링 기준 등 전반적인 규칙 설명과 질의응답 시간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설명회를 주관하는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은 "이번 시즌 핸드체킹에 대한 파울 기준이 엄격해지는 등 판정 기준에 대한 변화가 어느 정도 있을 것이다. 이번 설명회를 통해 구단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향후 8월 박신자컵 종료 후 각 구단 감독들과 협의해 세부적인 부분은 보완해가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