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같은 검찰行, 다른 이유"…한서희, '공익제보자'와 '마약 혐의자'의 두 얼굴[종합]

기사승인 2020.07.10 16:4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출처| 한서희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마약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아 집행유예인 상태인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또 마약류 양성 반응 판정을 받았다.

한서희는 지난 8일 보호관찰소가 기습적으로 실시한 소변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 판정을 받았다.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면 보호관찰소로부터 매월 1회 이상 불시로 마약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지난 2017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그는 집행유예 기간 도중 또 다시 마약 양성 판정을 받아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 

보호관찰소는 법원에 한서희에 대한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했고, 한서희는 관련 시설에 구금됐다. 집행유예 도중 동종의 범죄를 저질렀기 때문에 이번에는 실형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공익제보자'로 지난달 23일 검찰에 출두했던 그는 이제 '마약사범'으로 또 다시 검찰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출처| 한서희 인스타그램
지난해 한서희는 아이콘 전 리더 비아이가 마약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지만 경찰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유착해 비아이를 수사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익신고서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했다. 공익제보자는 익명으로 신고하기 마련이지만, 한 매체가 비아이 마약 의혹에 연루된 인물이 한서희라는 사실을 밝히면서, 자연스럽게 이를 제보한 당사자 역시 한서희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한서희는 "내가 여러분들에게 비호감인 거 잘 알고 있다. 다 내가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다. 하지만 이 사건은 별개로 봐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SNS를 통해서는 약물치료 강의를 받는 모습까지 공개하며 약물중독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한서희는 또 다시 마약 양성 판정으로 이슈의 중심에 서게 됐다. 갖은 논란 속에서 '공익 제보'라는 용감한 선택으로 일말의 지지를 얻기도 했지만 '내가 스스로 자초했다'는 자조섞인 말처럼 또 다시 마약의 늪에 빠지며 소수에게 얻은 아주 작은 신뢰마저 스스로 차버린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