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강인 30분 뛰고 팀 내 평점 3위…종료 직전 결승골

기사승인 2020.07.08 05:2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레알 비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4분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왼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라 2-1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EPA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후반 종료 직전 결승골을 터뜨려 발렌시아 영웅이 된 이강인이 팀 내에서 3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8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레알 비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3분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왼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라 2-1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63분 교체투입 되어 30분 가량 뛴 이강인은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7.0을 받았다.

조프리 콘도그비아(7.9점), 막시 고메즈(7.7점)에 이어 팀 내 3위로 양팀 교체 선수를 통틀어선 가장 높다.

이번 골은 지난 9월 26일 헤타페와 홈 경기 이후 10개월여 만에 나온 리그 2호 골이다.

이강인의 결승 골로 발렌시아는 최근 4경기 연속 무승(3무 1패) 늪에서 탈출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