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광주] 실책·폭투에 통한의 보크… 자멸한 KIA, 뼈아픈 3연패

기사승인 2020.07.07 21:4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IA 타이거즈 투수 임기영.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가 통한의 연패에 빠졌다.

KIA는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2-8로 역전패했다. KIA는 지난 4일 창원 NC전부터 3연패를 기록했다. 5일 6-1 리드가 9회말 뒤집혀 6-7 끝내기 패한 것에 이어 이날은 자멸로 더욱 뼈아픈 패배를 안았다.

KIA는 1회 무사 1루에서 프레스턴 터커의 우월 투런포가 터지면서 가볍게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이후 KIA는 kt 마운드에 묶여 한 점도 내지 못하고 침묵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수비였다. 통한의 보크도 패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4회초 1사 후 KIA 선발 임기영이 유한준, 배정대, 박경수를 모두 볼넷으로 내보냈다. 1사 만루에서 장성우가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쳤다. 뜬공 타구를 잡은 좌익수가 유격수에게 송구했는데 이를 2루로 던진 유격수의 실책으로 배정대까지 득점해 2-2 동점이 됐다.

실책으로 이어진 2사 3루 위기에서 다음 타자 배정대를 상대하던 임기영은 6구째 공을 던지기 전 보크 판정을 받아 3루주자 박경수의 득점을 허용했다. 임기영과 윌리엄스 감독이 이에 항의했지만 심판진은 "그 전까지 임기영의 투구 동작과 달리 사인을 보고 투구에 들어가는 사이에 어깨를 떨구는 동작이 추가돼 이중동작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결국 2-3으로 경기가 뒤집혔다. kt는 4회 안타 없이 3점을 냈다.

KIA는 5회에도 찝찝한 실점을 했다. 5회 무사 1,2루에서 로하스의 적시타로 실점한 뒤 2번째 투수 고영창이 올라왔으나 유한준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이어 1사 1,3루 배정대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는데 공을 포수 한승택이 놓쳐 뒤로 흘렀다. 한승택은 바로 공을 주워 홈으로 던졌지만 투수 포수 실책으로 3루주자 로하스가 득점했다.

고영창은 이어 3번의 폭투로 주자들을 진루시키며 위기를 이어갔다. 추가 실점은 없었지만 수비 시간이 길어지면서 야수들이 지쳐갔고 결국 직간접적으로 공격 침묵까지 이어졌다. 

KIA는 5일 NC전 충격의 끝내기 패배를 하루라도 빨리 털어내고 다시 중위권으로 향할 기회를 노려봐야 했다. 그러나 선발 임기영이 4이닝 6실점(4자책점)으로 일찍 마운드를 내려왔고 실점으로 연결된 결정적 실책 2개까지 나오면서 경기가 전체적으로 무기력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