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창기 "인생 첫 끝내기 홈런" 이끈 이병규 코치 족집게 과외

기사승인 2020.07.01 05: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홍창기(왼쪽)-이병규 타격 코치. ⓒ 잠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이병규 코치님께서 몸쪽 빠른 볼을 노리라고 하셨다."

LG 트윈스 홍창기가 경기를 끝내는 홈런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LG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4-3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3-3 동점에서 홍창기 끝내기 홈런이 주효했다.

홍창기는 11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나서 kt 구원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우월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렸다.

경기 후 홍창기는 "그동안 경기가 잘 안 됐다. 잘 맞은 타구도 정면으로 많이 갔다. 타율도 많이 낮았다"고 말했다. 이어 "형들의 빈 자리를 잘 채우고 싶었다. 선배 형들이 자신감을 가지라고 조언을 해줬다. 그래서 마음 편하게 나서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홍창기 끝내기 홈런에는 이병규 코치의 조언이 있었다. 홍창기는 "타석에 들어서기 전에 이병규 코치님께서 "오늘 창기가 끝내면 되겠네"라고 말씀해 주셨다. 타석에 들어가기 전에는 빠른 볼을 던지는 투수니까 몸쪽 빠른 볼을 노리라고 하셨다. 타격 포인트를 앞으로 두고 친 것이 운 좋게 홈런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 홈런은 홍창기에게 의미가 크다. KBO 리그 데뷔 첫 홈런이자 리그 데뷔 첫 끝내기 홈런이다. 또한 홍창기는 야구 인생에서 처음 쳐보는 끝내기 홈런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30일) 잘했으니 조금 더 편하게 형들이 올 때까지 빈자리를 잘 메우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