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류중일 감독 "최동환 잘 던져줬다…홍창기 홈런으로 마무리"

기사승인 2020.07.01 00: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홍창기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최동환 잘 던져줬고, 홍창기 홈런으로 경기 마무리."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4-3 끝내기 승리를 거둔 뒤 승리 소감을 남겼다.

이날 LG는 선발투수 이민호가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불펜진이 흔들려 이민호는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유강남, 장준원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오지환은 1안타 1타점, 이천웅은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날렸다. 홍창기는 연장 11회말 경기를 끝내는 우월 솔로 홈런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홍창기 KBO 리그 데뷔 첫 홈런이다.

경기 후 류 감독은 "오늘(30일) 우리 선수들이 비를 맞으며 연장전까지 힘든 경기를 했다. 경기 후반을 책임진 최동환이 잘 던져줬다. 홍창기 끝내기 홈런으로 경기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수훈 선수 두명을 언급했다. 

최동환은 연장 10회 마운드에 올라 2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2승을 챙겼다.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