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빌 "첼시 약점은 중원…아자르·파브레가스 다 떠났다"

기사승인 2020.06.30 17: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 감독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첼시의 가장 큰 약점은 어디일까.

현재 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인 필 네빌이 첼시의 가장 큰 약점으로 중원을 꼽았다. 

29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메트로'에 의하면 네빌은 "메이슨 마운트는 정말 훌륭한 선수지만 그가 마지막으로 찔러주는 패스를 해줄 창의적인 선수는 아니다"라며 "마테오 코바시치는 실제보다 더 좋아 보인다. 그는 시야가 좋지만 그런 패스를 할 수 있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크리스천 풀리식에게 중심적인 임무를 맡길 수 있을까. 나는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특별한 선수가 필요하다는 게 네빌의 생각이다. 그는 "만약 리그에서 우승을 하려면 더욱 특별한 선수를 데려와야 한다. 그들에게는 에덴 아자르가 있었다"라며 "세스크 파브레가스도 마찬가지였다. 그가 떠난 뒤 파브레가스의 공백을 채우지 못했다. '10번' 포지션이라고 생각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영입했다. 첼시가 데려와야 할 포지션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첼시는 올여름 레버쿠젠의 카이 하베르츠 영입에 관심을 쏟고 있다. 그러나 첼시의 제한된 예산으로 하베르츠 영입을 위해서 자금을 확보해야 한다.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