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재석 5억2천·함지훈 4억5천…현대모비스, 연봉 협상 완료

기사승인 2020.06.30 15:5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고양 오리온에서 현대모비스로 이적한 장재석 ⓒ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2020-21시즌 연봉 협상을 완료했다.

현대모비스는 국내선수 15명과 보수 총액 24억 8천 8백만원에 2020-21시즌 연봉 협상을 마무리했다. 이번 FA 시장에서 이현민, 기승호, 장재석, 김민구를 영입한데 이어 기존 선수들과 연봉 협상에서도 순항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샐러리캡 소진율은 99.5%다. 

팀내 최고 보수 선수는 장재석이다. 장재석은 지난 시즌 1억 6천만원에서 225% 인상 5억 2천만원(연봉 3억 7천만원, 인센티브 1억 5천만원)을 기록했다..

김국찬은 팀내 최고 연봉 인상률인 74.6%가 인상된 1억 1천만원(연봉 9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 서명진은 1천만원 인상된 8천만원에 협상을 완료했다.

새로운 캡틴 함지훈은 보수 4억 5천만원(연봉 3억 6천만원, 인센티브 9천만원)에 합의했다. 

김상규와 이종현은 각각 1억 5천만원(연봉 1억 3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 1억원(연봉 8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이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