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르면 악플, 살찌면 루머…선미, 또 가슴수술 루머에 "그 정도 크기 아닌데"[종합]

기사승인 2020.06.30 10:1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가수 선미가 가슴 성형수술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선미가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가슴 성형수술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선미는 지난 2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의 '본인등판'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특히 선미는 자신의 가슴 수술 루머를 언급하면서 "한 행사 이후로 제 이름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선미 가슴수술'이 뜬다. 사실 그 정도 크기가 아니다. 그런데 몸에 비해 있다 보니 의심을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엑스레이를 찍어서 보여줄 수도 없는 것 아닌가. 가슴 수술은 하지 않았다"고 루머를 해명했다.

최근 화제가 된 인스타그램 노출 사진에 대해 "이 사진이 올라온 뒤 해외 팬분들이 '가슴 수술하지 않았느냐. 해명하라'고 말씀하시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게 티저보다 반응이 뜨거웠다"고 말했다. 선미는 해당 루머에 "역시 살이 좀 보여야 된다"며 "몸무게가 50kg다. 원래 43kg였는데 증량해서 49~50kg 정도"라고 체중 증가한 사실을 부연하기도 했다.

▲ 선미가 가슴 수술 의혹에 해명했다. 출처l선미 SNS

선미의 가슴 성형수술 의혹에 직접 해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선미는 지난해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포털사이트에서 '선미'를 검색할 경우 뜨는 연관 검색어 화면을 함께 공개하며 "가슴 수술은 하지 않았다. 단지 체중이 늘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실제로 약 166cm의 비교적 큰 키를 지닌 선미는 그간 살이 잘 찌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고, 심지어 '말랐다'는 이유로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는 2018년 '사이렌' 쇼케이스에서 "너무 말라서 징그럽다"는 악플을 받아 상처를 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 지난해 6월 체중 50kg 공개했던 선미. 출처ㅣ선미 SNS

이후 선미는 월드투어를 위해 운동과 식이를 통해 체중 8kg을 증량했다. 타고난 체질 탓에 마른 몸매였던 선미가 살을 빼기만큼이나 어렵다는 찌우는 노력으로 50kg에 도달한 것이다. 그런데 체중 증량한 선미는 때아닌 가슴 성형수술 의혹에 휘말렸고, 지난해 해명까지 전했지만 해당 루머는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말라도, 체중이 증가해도, 직접 해명해도 악플과 루머가 계속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