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19 대표팀 김정수 감독 "홍시후, 한국에서 보기 드문 폭발력"

기사승인 2020.06.29 17:4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정수 감독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파주, 유현태 기자] 김정수 감독은 여전히 공격적인 경기 운영으로 U-20 월드컵을 노리고 있다.

한국 남자 19세 이하(U-19) 대표팀은 오는 29일(월)에 파주 NFC로 소집된다. 훈련은 7월 10일까지 2주 동안 진행된다. 김정수호는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열린 1차 국내 훈련에서 팀의 방향성 정립과 선수 점검 등 기본을 단단히 하는 데 힘을 쏟았다.

김정수호의 1차 목표는 오는 10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이다. 16개 팀이 참가하는 이 대회에서 4강에 진출해야 내년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2차 소집 훈련의 1차 목표는 수비 조직력이다. 김정수 감독은 "이번 소집에선 수비를 안정적으로 다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조 추첨에서 만만치 않은 팀을 만났다. 한국은 일본, 이라크, 바레인과 같은 조에 속했다. 김 감독은 "어떤 조든 쉬운 상대는 없다. 저희가 준비가 되는 것이냐가 먼저다. 저희 팀의 안정화, 팀을 만드는 것을 우선시하고 있다" "13세 교류전에서 한 번 해봤다. 패하진 않았다. 저희가 잘하는 걸로 상대의 장단점을 찾아서 공략할 생각"이라며 우리 축구부터 먼저 가다듬을 것이라고 밝혔다.

20세 선수들은 이제 성인 선수로서 경력을 갓 시작한 단계다. 선수 개인의 성장과 성적 모두를 잡는 것은 또 하나의 과제다. 김 감독은 "개인적인 능력을 향상시켜야 할 것이다. 20세면 성인이기 때문에 신체적으로도 끌어올려야 한다. 국제 대회나 빅리그에 가서 뛸 수 있는 몸 상태, 운영 방식, 속도 등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지난해 10월과 11월에 걸쳐 브라질에서 열린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적극적이며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칠레, 앙골라 등 만만치 않은 팀들을 꺾으면서 8강까지 오르는 성과를 냈다. 김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도, 그리고 궁극적 목표인 U-20 월드컵에서도 비슷한 콘셉트를 유지할 생각이다. 김 감독은 ""내려서서 하는 축구는 상대에게 공격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고, 공격할 땐 역습으로 나간다. 이게 체력적으로 더 힘들기도 한다. 반대로 우리나라 선수들이 좋은 건 '투쟁심'이다. 기본적으로 잘 갖추고 있다. 우리가 주도권을 쥐고 갈 수 있는데 내주고 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트렌드가 내려서는 대신, 앞에서 빼앗았을 때 공격으로 전환되는 속도나 세밀한 플레이를 원한다. 그런 쪽에 나가서 경쟁할 수 있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는 사람들, 팬들이 또한 즐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즐거워야 관심도 많이 가져주시고, 선수들에게도 팬들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각 연령마다 선수 특징이 다르다. 특징에 맞춰서 선수 구성을 한다. 그리고 제 축구 색, 그리고 현대 축구에서 원하는 스타일의 선수들도 있다. 빨리 월반도 하고 해외도 진출해서 한국 축구를 이끌어 갔으면 한다. 그래서 그런 축구를 많이 시도하고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선수들이 합류해 대표팀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K리그1 성남FC에서 활약한 홍시후, 지난해 U-17 월드컵을 함께했던 신송훈(광주금호고), 정상빈(경기매탄고), 홍윤상(경북포항제철고)을 이번에 U-19 대표팀에 처음 불러들였다. 

김 감독은 홍시후에 대해 "공격수로서 특징이 뚜렷하다. 작년에도 대회에서 확인한 선수다. 폭발력이 우리나라 선수들 사이에선 드문 선수다. 그걸 잘 활용하고 성장시킨다면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본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김 감독은 월반한 3명의 선수에게도 "경쟁은 모두에게 열려 있다. 월반했다고 해서 계속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기회가 모두에게 있기 때문에, 정체되지 말고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스포티비뉴스=파주, 유현태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