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야수·투수 아닌 겸업 선수' 오타니, 투타 겸업 지정 선수 첫 사례

기사승인 2020.06.29 15: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LA 에인절스 일본인 선수 오타니 쇼헤이가 '투타 겸업' 선수로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LA 에인절스는 2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을 통해 올 시즌을 치를 60인 예비 명단을 발표했다. 에인절스는 55인으로 우선적으로 명단을 꾸렸다.

60인 예비 명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60경기 미니 시즌을 치르는 올 시즌 특별 신설됐다. 40인 엔트리에서 20명을 늘렸다. 마이너리그가 사실상 열리기 어려운 환경에서 선수 수급을 원활하게 만들기 위해 시행하는 규정이다.

에인절스는 오타니를 'TWO-WAY(투타 겸업)'로 구분했다. 지난해 3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규정 변화 때문에 생긴 일이다. 메이저리그는 2020년 다양한 규칙 변화를 예고했다. 그 가운데 야수 마운드 등판 규정이 생겼다.
▲ 에인절스 60인 명단에 오타니는 '투타 겸업' 선수로 지정됐다. ⓒ LA 에인절스 트위터 캡처

당시 MLB.com은 "구단은 시즌이 들어가기 전에 선수가 야수인지 투수인지를 지정해야 한다. 시즌 동안 지정한 포지션은 바뀔 수 없다. 야수의 투구를 허용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어 "투타 겸업 선수를 지정할 수 있다. 적어도 20이닝 투구, 20경기 야수 출전을 해야 자격을 얻을 수 있다. 경기가 연장으로 들어가거나 6점 차 이상 벌어진 상황에서는 야수가 투수로 등판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이 규정에 따라 오타니는 외야수, 내야수, 포수, 투수가 아닌 투타 겸업 선수로 등록이 됐다. 오타니는 바뀐 규정이 처음으로 적용되는 사례가 됐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