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샌즈 홈런에 줄줄이 진기록…세실 필더 소환, 후지카와 불혹의 세이브

기사승인 2020.06.28 16: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신 제리 샌즈.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키움을 거쳐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로 이적한 제리 샌즈가 새 무대 1군 데뷔전에서 역전 결승 홈런을 때렸다. 이 홈런 하나에 30년 전 추억의 선수가 소환되는 등 여러 진기록이 담겼다. 

개막 엔트리에 들지 못하고 있던 샌즈는 27일 DeNA와 경기를 앞두고 1군에 합류했다. 개막 후 7경기에서 1승 6패, 평균 1.4득점에 머물러 있던 팀에 활력소가 돼 달라는 야노 아키히로 감독의 기대를 안고 요코하마에 도착했다. 

첫 네 타석에서는 무안타로 침묵했다. 샌즈는 9회 2사 1, 2루에서 일본의 '국대 마무리' 야마사키 야스아키를 무너트리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한신은 8-6으로 이겨 3연패를 끝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패배까지 1아웃만 남겨둔 9회 '지난해 KBO리그 타점왕' 샌즈가 DeNA 마무리 야마사키를 무너트렸다"면서 "한신 외국인 타자가 일본 진출 후 첫 경기에서 홈런을 터트린 것은 역대 5번째다. '역전 결승포'는 1989년 4월 8일 히로시마전 세실 필더 이후 31년 만의 일"이라고 보도했다. 또 "9회 결승 역전 홈런은 샌즈가 처음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홈런으로 왕년의 마무리 투수 후지카와 규지가 세이브 기회를 얻었다. 후지카와는 팀이 개막 3연패에 빠지면서 요미우리와 개막 시리즈에서 세이브를 올리지 못했다. 팀이 4-1로 이긴 23일 DeNA전에서는 4-0에서 등판해 자신이 실점했다. 

8경기 만에 돌아온 세이브 기회에서는 노련하게 무실점 세이브를 기록했다. 첫 두 타자에게 볼넷과 안타를 허용하는 등 2사 만루까지 몰렸지만 결국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한신에서 40살 투수가 세이브를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지카와는 미일 통산 244세이브를 달성했다. 샌즈의 홈런이 아니었다면 더 늦어졌을 기록이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