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3대3 농구 1차 예선, 2021년 오스트리아서 개최

기사승인 2020.06.26 07:1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3대3 농구는 도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 한국 3대3 농구 연맹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3대3 농구 1차 예선이 2021년 5월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열린다.

국제농구연맹(FIBA)은 23일(이하 현지 시간) "3대3 농구 도쿄올림픽 1차 예선을 2021년 5월 26일부터 30일까지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도쿄올림픽 1차 예선은 지난 3월 18부터 22일까지 인도 벵갈루루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다.

도쿄올림픽도 2021년으로 개최가 미뤄졌다. FIBA는 이를 반영해 새로운 예선 일정과 개최지를 정했다.

3대3 농구는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 종목으로 치러지며 남녀 8개 팀씩 참가한다. 지난해 11월 1일 FIBA 3대3 농구 세계랭킹에 따라 남자부에서는 세르비아, 러시아, 중국과 개최국 일본의 출전이 확정됐다. 여자부에서는 러시아, 중국, 몽골, 루마니아가 도쿄행 티켓을 잡았다.

1차 예선을 통해 남녀부 3개 팀씩에 추가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돌아간다. 남자부만 예선에 참여하는 한국은 미국, 리투아니아, 벨기에, 뉴질랜드와 함께 B조에 속했다. 1차 예선에서 3위 안에 들지 못한 팀들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2차 예선에서 마지막 남은 한 장의 출전권을 놓고 경쟁한다.

2차 예선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