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 김태완 감독 "부산 거칠더라, 우리가 골 더 많이 넣어야"

기사승인 2020.06.06 21:19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은 다득점을 원했다. 무승부에 그리 만족하지 않았다. 부산 아이파크의 초반 압박에 부담을 느끼기도 했다.

상주는 6일 오후 7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에서 부산에 1-1로 비겼다. 이정협에게 선제골을 헌납했지만, 문선민이 동점골을 넣어 승점 1점을 챙겼다. 상주는 개막전 울산 현대에 0-4 패배 뒤에 한번도 지지 않았다.

경기 뒤에 김태완 감독은 "부담으로 시작한 경기였다. 상대가 거칠게 나왔다. 1-1 무승부에 만족한다. 이기든 지든 골을 많이 넣고 싶다. 골이 잘 안난다. 준비를 해야 한다. 다음 경기에 더 많은 골을 넣겠다"라고 답했다.

전반 초반 부상으로 빠진 전세진을 어떨까. 김 감독은 "시작하자마자 몸 풀고 들어갔는데 5분도 안 돼서 부상을 당했다.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라며 말을 아꼈다.

상주는 개막전 뒤에 4경기 동안 무패 행진이다. 무패는 만족하지만 경기 운영은 더 발전하길 바랐다. 김태완 감독은 “사실 울산 현대와 개막전 경기에 만족한다. 0-4로 패배했지만, 선수들에게 칭찬했다. 실점을 하더라도 그런 축구를 해야 한다. 물론 지금도 패배하지 않았지만 더 좋은 축구를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경기가 끝난 뒤에, 이정협과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있었다. 어떤 대화를 했는지 궁금했다. 김태완 감독은 “오늘 선제골을 넣었다. 제자가 있는 팀인데 아직 승리가 없다. 격려를 했다”라고 답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