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3승' 박종훈 "로맥이 하나 해주겠다고 했는데 홈런 쳐줬다"

기사승인 2020.06.06 20:2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종훈 ⓒ SK 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SK 와이번스 선발투수 박종훈이 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 3볼넷 6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6-4 승리를 이끌고 시즌 3승을 챙겼다.

경기 후 박종훈은 "몸이 좀 힘들긴 했는데, 밸런스를 잘 잡자는 생각으로 던진 것이 잘 됐다. 경기 전 전력 분석 그룹과 최상덕 코치님이 커브 비율을 늘리자고 하셨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박종훈은 "볼넷이 많이 없었으면 더 많은 이닝을 던질 수 있었다. 중간 투수에게 부담을 덜어줄 수도 있었을 텐데, 그것이 아쉽다"고 했다. 그는 "(남)태혁이가 내가 던지는 날마다 잘 쳐줘서 고맙다. 로맥은 경기 전에 하나 해주겠다고 했는데, 홈런을 쳐줬다"며 홈런을 터뜨린 남태혁과 로맥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남겼다.

박종훈은 "코치님들이 먼저 나서서 커피를 쏘시는 등 분위기를 띄우려고 노력하고 계시다. 매 경기마다 모든 선수가 웃으면서 재미있게 경기에 나서고 있다"며 반등을 위해 팀이 하나가 돼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